언론에 비친 태릉밝은안과
시력교정 안전과 첨단의 자부심! 태릉밝은안과입니다.

새소식 상세
[11월 16일 뉴스포인트] 백내장 발병률 40대 증가세 두드러져, 젊은층 눈건강에 대한 주의 필요

2020.12.01



[뉴스포인트] 2020.11.16



백내장 발병률 40대 증가세 두드러져, 젊은 층 눈 건강에 대한 주의 필요

┃늘어난 스마트폰, PC 사용으로 인한 4050 백내장 발병률 상승



백내장의 주 발병 연령층은 60대 이상이다. 그러나 최근 들어 발병 연령층이 점차 낮아지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40-50대 백내장 수술 환자의 증가율이 41%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추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주로 노년층에서만 나타났던 환자의 연령대가 낮아지게 된 원인으로는 스마트폰이나 PC 등의 장시간 사용을 꼽는다. 컴퓨터를
이용해 업무를 보는 직장인이 늘고, 쉬는 시간에도 스마트폰이나 유튜브 등을 보는 등 오랜 시간 화면의 반짝임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에서 나오는 청색광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수청제의 과도한 사용이 이루어져 눈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잘못된 식습관으로 인해 당뇨환자의 연령층이 낮아진 부분, 스테로이드 안약의 사용 등도 원인이 되기도 한다. 또한, 마라톤이나 등산, 낚시 등 야외 레저 활동이 많아지고 있는데 이 때 노출되는 강한 자외선도 우리 눈의 건강을 악화시킬 수 있다.


노년에 나타나는 대표적인 안질환인 백내장은 노안과 초기 증상 및 발병 연령대가 비슷해 헷갈리기 쉽다. 두 질환 모두 눈 앞이 흐릿하게 보인다는 특징이 있지만, 백내장의 경우에는 수정체가 혼탁해지고 흐려져 근거리 시력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 시야가 뿌옇게 보이거나 여러 개로 겹쳐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


최근 노안 증상을 의심해 병원을 찾는 젊은 환자 중 백내장으로진단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스마트폰이나 PC 등을 장시간
사용해야 한다면 1시간 사용 후 10분 정도는 눈을 쉬게 하는 습관을 가지는 것이 좋고, 너무 가까이에서 화면을 보는 것은 삼가야 한다. 또한, 눈 앞이 갑자기 흐려지거나 시력에 이상을 느낀다면 방치하지 말고 가까운 안과에서 확인을 해보는 것이 좋다.


초기에 약물치료를 통해 진행속도를 늦출 수 있다. 다만, 이는 근본적인 치료는 아니기 때문에 증상의 진행 여부를 확인하고 적당한 때에 수술을 받아야 한다.


한편, 백내장 수술을 할 때에는 개개인의 안구 조건에 따라 적합한 인공수정체를 선택해야 하므로 풍부한 임상경험과 기술력을 충족할 수 있는 안과에서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 태릉입구역
태릉밝은안과 정훈석 원장



저작권자 © 뉴스포인트 - 세상을 가리키는 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원문

http://www.pointn.net/news/articleView.html?idxno=24674




  • 이전다음
  • 목록